카페를 가면 당연스럽게 커피 말고 …

카페를 가면 당연스럽게 커피 말고
티나 달달한 종류의 음료를 찾던 나인데
어느 순간부터 스스로
아메리카노를 주문하고 있다.
씁쓸한 맛이 참 싫었는데
이 씁쓸한 맛에 기호가 생겨버리다니
이쯤 되면
아메리카노의 맛을 알아버렸어요~ 라 해도되나?

사소한 변화 하나라지만 스스로 참 놀랍다.

일상 카페 커피 시원한 아메리카노 아이스아메리카노 씁쓸한 매력 먹스타그램 빨대 커피한잔 여유 coffee iceamericano daily iphone6s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